롯데하이마트

21세기 디지털 유통의 리더 롯데하이마트를 소개합니다.

  • 롯데하이마트
  • 공정거래

공정거래

CP 운영조직

존경하고 사랑하는롯데하이마트 임직원 여러분

우리 회사가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오늘이 있기까지 항상 기본기를 지키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신 우리 롯데하이마트 임직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해 드립니다.

우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고객의 스마트한 문화생활을 제안하는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파트너' 라는 목표를 설정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원대한 포부와 비전은 그냥 이루어 지는 것이 아닙니다. 남다른 자세와 각오를 요구합니다. 급변하는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해 성과를 극대화하면서도 건전한 기업활동을 통해 고객과 파트너사에게 사랑받고 존경받는 회사가 될 수 있어야 합니다.우리를 둘러싼 외부의 환경은 만만치가 않습니다. 공정하고 투명한 기업 활동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요구 수준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며 유통업계에 대한 공정거래 법령의 규제는 나날이 강화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에 우리 롯데하이마트는 업계를 리드해온 저력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한발 앞서 고객과 사회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을 도입해 그 동안 꾸준히 실행해온 노력을 다시 한번 철저히 점검해 보는 한편, 한발 더 나아가 더욱 강력해진 우리의 의지를 표명하고자 합니다.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은 임직원 여러분들이 자율적으로 공정거래 관련 법령을 준수하도록 하여, 자발적인 준법의식 및 윤리의식을 향상시키고 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는 시스템입니다.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도입은 우리 롯데하이마트가 그룹의 핵심적 가치인 준법경영과 투명경영을 적극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초석이 되어줄 것입니다.이러한 우리의 결심을 함께 공유하고 약속하며 다짐하고자 파트너사, 고객, 사회에 대한 임직원 여러분들의 주요 행동준칙을 마련하였습니다. 반드시 명심하고 기준으로 삼아 준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하나,경쟁사업자와 상품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거나 협의하지 않는다.
  • 하나,거래상대방에게 롯데하이마트의 지위를 남용하여 거래하지 않는다.
  • 하나,판매촉진행사를 실시하기 전에 파트너사와 합리적인 비용 부담 기준 등을 정한다.
  • 하나,파트너사에게 경제적 이익을 요구하지 않는다.
  • 하나,고객에게 상품 정보 및 거래기준을 명확하게 고지한다.
  • 하나,이 모든 항목의 적극적 실천을 위하여 능동적, 자발적인 자세로 최선의 노력을 다 한다.

오늘 함께 결의한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은 그 동안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던 우리가 지켜야 할 기본기를 더욱 적극적으로 실행해 나가겠다는 우리의 약속이 될 것입니다.회사에서는 이러한 여러분들의 의지를 독려하고 자율적으로 공정거래를 지켜나가는 문화가 신속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자율준수관리자를 선임할 것입니다. 자율준수관리자는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의 총 책임자로서 우리 임직원들이 공정거래 관련 법령과 규정을 철저히 지켜나갈 수 있도록 돕는 부지런한 파수꾼으로서 역할을 할 것입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롯데하이마트 임직원 여러분조직의 변화는 '나로부터의 혁신'을 통해 시작된다는 사실을 명심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변화와 실천은 우리 회사를 더욱 사랑받고 존경받는 기업으로 만들어 주는 밑거름이 될 것이며 우리가 목표로 하는 꿈과 비전을 향해 진일보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오늘 함께 결의한 이 모든 것들을 엄정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완벽히 내재화하고 실천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 말씀 드립니다.신독(愼獨)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홀로 있을 때에도 도리에 어긋나는 일을 하지 않고 삼간다는 뜻입니다.이 세상 그 어떤 기준보다 가장 엄격하고 치열한 기준은 여러분들 마음 속에 있는 스스로의 기준입니다. 막중한 사명감을 갖고 자발적으로 실천하고 노력하는 여러분들의 모습을 기대합니다. 그 동안 보여준 우리 롯데하이마트 임직원 여러분들의 강인한 의지와 책임있는 모습이라면 충분히 잘해 나갈 것을 믿습니다.감사합니다.

2020년 8월 16일 대표이사 황영근